코레일뉴스
코레일인사이드
KORAIL-TV
Korail R&D21
기차여행정보
섹션 코레일뉴스 > 등록일 2017-10-10
작성자 이재근
코레일, 추석연휴 470만 명 열차 탔다
5일 49만 명으로 최다…특가상품 및 역귀성 상품 등도 한 몫
코레일은 추석특별수송기간(9.29 ~ 10.9) 동안 철도를 이용한 인원이 하루 최대 49만 명에 달하는 등 총 470만 명이 열차를 이용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평시보다 17% 증가한 수치로 전년과 동일한 수준이다.
* 작년 470만명, 11일간(추석연휴 5일, 앞뒤 날짜 포함) / 올해 470만명, 11일간 (SR 포함 시 538만명, 전년대비 114.4%)

KTX는 기간 중 216만 명(일평균 20만 명), 일반열차는 254만명(일평균 23만 명)이 이용했다. 특히, 추석 다음날인 5일에는 49만 명이 이용해 연휴기간 중 가장 많이 열차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SRT 개통으로 이용객이 분산되었음에도 총 이용객이 작년과 동일한 것은 코레일이 긴 연휴를 고려한 특별한 마케팅을 펼쳤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열차로 여행할 수 있는 111개 ‘특가패키지’ 여행관광상품을 새롭게 출시했으며 KTX 역귀성 상품도 가장 많은 401개 열차를 대상으로 판매했다.

‘특가패키지’상품은 기간 중 1만 1천명이 이용했으며 역귀성 상품은 연휴기간 중 총 1만 3천명이 이용해 전년(6천명)보다 2배 이상(124%) 증가했다.

9월 1일부터 코레일이 새롭게 선보인 열차 연계 렌터카 서비스 ‘KTX-딜카’도 연휴기간에 여행상품과 함께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코레일은 연휴기간 동안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며 ‘추석특별수송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며 안전한 수송에 만전을 기했다.

유재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안전한 고객 수송을 위해 코레일 전 직원이 한 뜻으로 노력한 결과 큰 장애나 사고 없이 추석특별 수송을 마무리 했다”며 “앞으로도 코레일은 국민의 든든한 발로서 편안하고 안전한 수송을 책임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