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뉴스
코레일인사이드
KORAIL-TV
Korail R&D21
기차여행정보
섹션 코레일뉴스 > 등록일 2017-09-12
작성자 이재근
코레일, 상태기반 유지보수로 철도 사고 미리 막는다!
운행 중인 열차 IoT기술로 실시간 모니터링…고장 예측 시스템 구축
코레일(사장직무대행 유재영)은 상태기반 유지보수(CBM, Condition Based Maintenance) 시스템 구축을 통해 열차 안전을 확보하고 정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상태기반 유지보수 : 각종 센서(Sensor)와 IoT 기술을 활용하여 열차 주요 장치를 실시간 원격 감시함으로써, 운행 중 이례사항을 사전 예측, 대비하고 빅데이터(Big Data)를 분석하여 정비주기를 최적화하는 가장 선진화된 유지보수 방법

코레일은 열차 상태기반 유지보수를 위해 크게 두 가지를 추진한다. 첫 번째는 열차 내 주요장치에 직접 센서를 부착하고 IoT를 활용하여 실시간 감시하는 방법(차상車上 CBM, On Board Detector)이며, 두 번째는 궤도 주변에 센서 및 IoT를 설치하여 원격 감시하는 방법(지상地上 CBM, Wayside Detector)이다.

첫 번째, 차상 CBM 방법은 열차의 주요장치(차축 베어링, 기어박스, 대차 등)에 직접 센서를 부착하고 IoT를 활용하여 실시간 상태 정보를 철도관제센터, 차량기지, 기관사 등과 공유하는 한편, 자체 개발한 신뢰성분석시스템(RCM)으로 연계하여 최적의 정비주기를 예측한다.

두 번째, 지상 CBM 방법은 운행 선로 주요 지점에 고속촬영 및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운행 중인 열차 하부를 고속 촬영하여 주요 부품의 발열 상태, 이상여부 등을 실시간 감시, 점검하는 스캐닝시스템 구축으로 이뤄진다.

코레일은 열차 상태기반 유지보수(CBM) 강화를 통해 열차 안전과 운행 효율을 모두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재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센서, IoT, 빅데이터 등 차세대 첨단기술이 융합된 상태기반 유지보수를 추진하여 철도분야의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나아가 철도차량의 정비품질과 고객 서비스를 향상 시키겠다”고 밝혔다.

<차상 열차 상태기반 유지보수(CBM) 기술>

<지상 열차 상태기반 유지보수(CBM) 기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