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뉴스
코레일인사이드
KORAIL-TV
Korail R&D21
기차여행정보
섹션 코레일뉴스 > 등록일 2017-04-20
작성자 이재근
5월부터 용산-대전 구간에서도 ITX-청춘 달린다!
신도림 ․ 노량진역도 정차…내달 1일부터 하루 12회 운행
코레일은 오는 5월 1일(월)부터 경부선 용산~대전 구간에 ITX-청춘을 운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주중 기준 하루 12회 운행(편도 6회)할 예정이며 용산역에서 대전역까지 평균 운행시간은 1시간 55분이다. 이 열차는 새마을호에 준해 노량진, 신도림, 수원, 평택, 천안, 조치원에 정차한다.

특히, 일반 열차로는 처음으로 광역전철 환승역인 신도림역(1․2호선)과 노량진역(1․9호선)에 정차해 열차를 이용한 출‧퇴근이 더 편리해질 전망이다.
운임은 새마을호와 동일하게 책정되어 용산~천안 9,000원, 용산~대전 15,700원이다.

그동안 용산~대전은 일반열차 이용객이 가장 많은 구간으로 좌석이 매진되는 경우가 많아 이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ITX-청춘 경부선 운행이 시작되면 일반열차 총 공급 좌석 수는 기존 11만 544석에서 11만 4,660석으로 4,116석 증가하게 돼 열차 이용이 한층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강남권에서 경부선 열차를 탈 때 영등포역이나 용산․서울역에 가지 않고 2호선과 9호선을 이용해 신도림역이나 노량진역에서 바로 열차를 탈 수 있게 돼 이용이 편리해진다.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은 ‘일반열차 서비스 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지난 3월 무궁화호 객차 증결 운행을 시행했으며, 이번 ITX-청춘 운행으로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열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레일은 ‘봄 여행주간’(4.29~5.14)과 ‘가정의 달 특별교통 대책기간’(5. 3~5. 7)에 맞춰 경부선 ITX-청춘이 운행될 수 있도록 사업계획변경 절차를 진행 중이며, 승무원 교육 및 고객 환승편의 시설 정비, 안내표지 개선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 내달 1일 안전하게 운행을 개시한다는 계획이다.